Greenpeace 단계적 탈핵 캠페인
2017년 09월 04일

[참관인터뷰] 그린피스 거리모금가 윤주찬

"깨끗하고 안전한 세상을 바라는 평범한 1인 입니다. 그린피스의 거리모금가로 일 하고 있습니다."

Q. 신고리 5,6호기 건설허가 취소소송 원고 아닌데 어떻게 참관까지 하게 되셨나요?

저는 한 달 전에 그린피스 펀드레이저로 입사를 해서 후원을 돕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시민분들을 만나서 환경 문제를 알리고 설득하는 과정에서 제 자신이 조금 더 동기부여 될 필요가 있다고 느꼈어요. 또 원전 문제는 아무리 공부를 해도 또 공부할 게 많더라구요. 그래서 좀 여러가지 경험을 해보고 싶어서 이번 재판 참관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Q. 보시니 어떠셨나요?

어려웠어요. 어려워서 중간에 포기할 뻔했는데 나름 쟁점을 파악하려 노력했습니다. 거의 정신을 잃어가려는 순간에 끝이 나서 다행인 것 같아요(웃음).

Q. ‘560 국민소송단’분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되게 고마우신 분들 같아요. 왜냐하면 누군가는 최전선에 나가서 (문제를) 대면하고 싸우는 게 필요한데 많은 사람들이 생계나 삶 때문에 하지 못하잖아요. 그걸 그분들은 자기의 시간을 쪼개서 하시는 거잖아요. 그런 면에서 정말 대단하고 고맙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되게 고마우신 분들 같아요. 누군가는 최전선에서 싸우는 게 필요한데 
많은 사람들이 생계가 삶 때문에 하지 못하잖아요."

 

Q. 신고리 5, 6호기 취소 공론화 시민참여단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심사숙고해서 잘 해주시길 기대하구요. 아무래도 방사능이라고 하면 너무 익숙하게 많이 들어와서 이게 있으나 없으나 삶에 지장이 없다고 생각하실 수 있잖아요. 근데 만약에 시민참여단에 뽑히게 되신다면 이걸 좀 더 내 일처럼 생각해서 (원전이)미래 세대와 나에게 어떠한 영향을 끼치게 될 지 심도있게 생각해서 잘 결정해주셨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Q. 만약에 본인이 시민참여단에 뽑히게 된다면? 

영광스럽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하고 그럴 것 같습니다. 

Q. 신고리 5, 6호기 문제 그리고 ‘560 국민소송단’ 재판에 대해 알게 된 후 달라진 점이 있다면? 

어떻게 보면 저는 신고리 5, 6호기 소송 자체의 의미를 처음에는 잘 몰랐어요. 그런데 알고 보니 정부 차원에서 원전의 건설 자체를 중단시킨 일은 매우 이례적인 거더라구요. 사실 저는 한국사회에 대한 불신이 좀 많은 사람 중의 한 명이었어요. 뭔가 효율성만 쫒고 이익만 쫒는다고 생각했는데, 나라가 점차 시민들이 원하는 가치나 방향으로 많이 달라지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그런 생각을 좀 해봤습니다. 

Q. 나는 에너지 전환으로 OOO한 세상을 꿈꾼다

단순하게 저는 ‘깨끗한’ 세상을 꿈꾸는 것 같아요. 원자력 발전이라는 거는 두고두고 없어지지 않을 폐기물을 남기는 거잖아요. 더 깨끗한 발전 방법이 있다면 그게 원전보다 좀 덜 효율적일지라도 그리고 조금 더 비쌀지라도 그쪽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을 해요. 또 우리가 살아갈 세상이니까 우리가 깨끗하게 관리하는 게 맞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더 깨끗한 발전 방법이 있다면 
그게 원전보다 좀 덜 효율적일지라도 그리고 조금 더 비쌀지라도 
그쪽으로 가는 게 맞다고 생각을 해요.”

9월 28일 세 번째 재판에 함께 해주세요!

참여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