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peace 단계적 탈핵 캠페인
2017년 09월 05일

탈핵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었어요

Q. 560 국민소송단’ 여러분과 다른 시민분들께 간단한 자기소개 및 소송 참여 동기 부탁드려요.

저는 강원도 고성에서 보건계통 간호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늘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되는 직업이라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으로 인한 인간과 질병과의 상관 관계를 알게 되었습니다. 엄청난 충격이었죠. 그래서 탈핵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어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Q. 작년 9월 12일 20시 32분,  경주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무엇을 하고 계셨나요?

제가 사는 지역은 조용~했어요.

Q. 우리는 왜 탈핵 에너지 전환을 해야할까요?

생명을 위한 당연한 행동. 내 사랑하는 아이들이 안전한 세상에서 살았으면 좋겠어요.

Q. 여러분과 같은 560 국민소송단 다른 원고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함께해서 감사해요~

Q. 그린피스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응원합니다~

Q. 신고리 5, 6호기 문제를 알고‘560 국민소송단’원고로 참여하게 된 후 달라진 점이 있나요?

탈핵에 늘 관심 가지기, 탈핵단체 후원하기 하고 있어요.

Q.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하게 될 공론화 시민참여단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경제성 보다 안전을 먼저 생각해 주세요. 안전한 에너지도 많은데 100만년이나 보관해야 하는 위험한 핵 폐기물을 미래세대에게 물려주긴 너무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핵에너지를 써 보지도 못하고 폐기물만 떠안게 되는 미래세대들이 정말 불쌍합니다. 현명한 선택을 부탁합니다 .

 

560소송단 원고 최미숙님이 원전의 위협으로부터 지키고 싶은 깨끗한 환경

 

"늘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되는 직업이라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으로 인한 인간과 질병과의 
상관 관계를 알게 되었습니다. 엄청난 충격이었죠."

 

9월 28일 세 번째 재판에 함께 해주세요!

참여하기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