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npeace 단계적 탈핵 캠페인
2017년 09월 05일

원전, 지진과 부실함으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재앙이죠

Q. ‘560 국민소송단’ 여러분과 다른 시민분들께 간단한 자기소개 및 소송 참여 동기 부탁드려요.

저는 목포에 살고있는 박선희 입니다. 평소에 아이들이 살아갈 미래에 걱정을 많이 하는편인데요. 특히 눈앞에 이익을 포기 못하는 사람들 때문에 암울한 미래를 물려줘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지진과 부실함으로 언제 터질지 모르는 재앙을 물려주고 싶지는 않습니다. 더이상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는 말은 하고 싶지 않습니다.

Q. 작년 9월 12일 20시 32분, 경주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무엇을 하고 계셨나요?

집에서 작은 울림만 알았는데….

Q. 우리는 왜 탈핵 에너지 전환을 해야할까요?

부실한 관리와 지진층에 건설된 원자폭탄이라고 생각합니다. 재생에너지를 돈 때문에 막아서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Q. 여러분과 같은 560 국민소송단 다른 원고분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행동만이 바꿀수 있습니다.

Q. 그린피스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워험을 감수하면서 노력해주시는 행동가들을 진심 존경합니다.

Q. 신고리 5, 6호기 문제를 알고 ‘560 국민소송단’ 원고로 참여하게 된 후 달라진 점이 있나요?

조금은 더 적극적이 되어가는듯…

Q. 신고리 5, 6호기 건설 중단을 결정하게 될 공론화 시민참여단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안전한 미래를 아이들에게 주고 싶어요. 더이상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라는 말은 더 이상 하고 싶지 않아요.
 

"더 이상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는 말은 하고 싶지 않습니다"

9월 28일 세 번째 재판에 함께 해주세요!

참여하기


목록으로